× 전시회 안내 출품제품 참가업체 정보 전시회 뉴스 부스도면 사전등록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KIMEX 2020] 디지털뉴딜 시대 최첨단 트렌드 제시한 KIMEX 2020, 나흘간의 일정 마무리

철저한 방역 체계 구축한 가운데 12개국 115개사 참가…관람객 1만 여 명 방문

기사입력 2020-07-24 16:01


7월 21일부터 24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개최된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키멕스)'가 기계산업의 우수 기술 및 제품을 알리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전문 전시회로서의 대장정을 무사히 마치고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 이하 기산진)가 주관하고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한 이번 전시회에는 12개국 115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1만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금속가공기계, 로봇기술, 스마트공장 및 AR 기술 등 디지털뉴딜 시대에 적용될 수 있는 최첨단 트렌드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되었다.

전자부품연구원 관계자는 “지방전 최초로 디지털뉴딜 특별관 운영을 통해 경남지역에 MEI(기계제조산업)을 위한 DNA(DATA‧NETWORK‧AI)전략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으며, KIMEX에 처음으로 참가한 스마트큐브는 코딩없이 증강현실을 활용할 수 있는 AR 플랫폼을 선보여 많은 참관객의 관심을 끌었다.

한편. KIMEX에서는 최근 디지털화 트렌드를 보여준 컨퍼런스를 비롯해, 기계기술 및 기업경영전략 관련 세미나가 다양하게 진행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를 위해 사전등록자에 한해 입장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The Connected Machine Conference 2020’에는 3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유익한 정보공유의 장이 되기도 했다.

코로나19 시대에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에 따른 안전한 전시회를 만들기 위해, 엄격한 수준 방역대책을 수립해 운영함으로 관람객과 참가업체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전시회로 개최됐다.

코로나19사태 이후 청정도시 경남 창원에서 개최되는 첫 대형전시회인 만큼, 참관객/참가업체 등 다수의 안전을 최우선하기 위해 최고수준인 8단계 방역(1차 발열측정-손소독-마스크 착용확인-2차 발열측정-비닐장갑 제공-3차 발열측정-에어샤워-소독매트)을 진행했다.

이에, KIMEX 전시회를 참관한 창원시 부시장 및 경남도 관계자들은 “체계적인 방역절차는 도/시 내 개최 예정인 행사들이 배워야할 본보기로서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어려운 시기에도 전시회 성과면에서도 내실있는 전시회였다.”고 평가했다.

동남권 최대 기계류 전시회로서 기계산업 마케팅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국제기계박람회’는 디지털뉴딜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기산진은 차기행사에서 더욱 업그레이드 된 온라인 전시회를 계획하고, 비대면 마케팅에도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에 대해 기산진의 한근석 상무이사는 “취소를 하는 산업전시회도 많은데, 무리를 해서라도 전시회를 개최하니까 업체들에게 만족한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예년보다 다소 규모는 줄었지만 참가업체나 참관객 모두 필요한 분들만 방문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상무이사는 “코로나19가 잠잠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참가한 참가업체에 감사를 드리며 올해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서 신제품 개발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부탁하면서 “방역에 최선을 다하면서 불편함을 느꼈을 수도 있겠지만, 양해를 부탁드리며 참관해 준 분들께도 감사를 드린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참가업체 전시제품

산업용 고속자동문

산업용 고속자동문
산업용 고속 자동문의 장점은 물류 자동화 원가 절감이 되고 협소한 공간에 설치가 가능합니다. 또한 여닫는 시간이 절약되어 생산성 향상이 됩니다. 또한 분진, 곤충 유입, 온도, 습도, 설비 부식을 막아줍니다. 감지방식에는 루프 코일 방식, 광센서 방식, 리모콘 방식 등이 있습니다.

오실로스코프

오실로스코프
시간축에 대한 전압의 변화량을 분석하는 장비

KF 675 (Kraftformer)

KF 675 (Kraftformer)
- 분당 150 이상 600 스트로크(strokes/min)까지 자유로운 스피드 조절 가능 - 조절 가능한 포지션 변경(adjustable reverse position) - 25가지 기능이 저장된 작업 프로그램 - 필요한 작업 프로그램을 입력시킬 수 있기 때문에 반복적인 결과 도출 가능 - 0.1mm 오차 반복성 - 툴(Tools) 모니터링 - 전자식 오류 추척(Electronic fault tracing) - 새롭고 근대적인 디자인

FIBERMAK SM6000

FIBERMAK SM6000
레이저 가공은 강력한 출력의 레이저를 사용하여 금속, 플라스틱, 나무 그리고 천 등의 절단, 구멍 뚫는 장비로 작동 속도가 빠르고 초점을 정확히 맞출 수가 있기 때문에 여러 분야에 이용되고 있습니다.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KIMEX 2020] 디지털뉴딜 시대 최첨단 트렌드 제시한 KIMEX 2020, 나흘간의 일정 마무리

철저한 방역 체계 구축한 가운데 12개국 115개사 참가…관람객 1만 여 명 방문

기사입력 . 2020-07-24 16:01:54


7월 21일부터 24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개최된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키멕스)'가 기계산업의 우수 기술 및 제품을 알리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하는 전문 전시회로서의 대장정을 무사히 마치고 성황리에 막을 내렸다.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 이하 기산진)가 주관하고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한 이번 전시회에는 12개국 115개사가 참가한 가운데 1만여명의 관람객이 다녀갔다.

특히, 이번 전시회는 금속가공기계, 로봇기술, 스마트공장 및 AR 기술 등 디지털뉴딜 시대에 적용될 수 있는 최첨단 트렌드를 직접 확인할 수 있는 자리가 되었다.

전자부품연구원 관계자는 “지방전 최초로 디지털뉴딜 특별관 운영을 통해 경남지역에 MEI(기계제조산업)을 위한 DNA(DATA‧NETWORK‧AI)전략을 선보일 수 있는 기회를 제공했으며, KIMEX에 처음으로 참가한 스마트큐브는 코딩없이 증강현실을 활용할 수 있는 AR 플랫폼을 선보여 많은 참관객의 관심을 끌었다.

한편. KIMEX에서는 최근 디지털화 트렌드를 보여준 컨퍼런스를 비롯해, 기계기술 및 기업경영전략 관련 세미나가 다양하게 진행됐다.

특히, 코로나19로 인한 거리두기를 위해 사전등록자에 한해 입장을 진행했음에도 불구하고, ‘The Connected Machine Conference 2020’에는 300여명의 관람객이 방문해 유익한 정보공유의 장이 되기도 했다.

코로나19 시대에 생활 속 거리두기 실천에 따른 안전한 전시회를 만들기 위해, 엄격한 수준 방역대책을 수립해 운영함으로 관람객과 참가업체의 안전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전시회로 개최됐다.

코로나19사태 이후 청정도시 경남 창원에서 개최되는 첫 대형전시회인 만큼, 참관객/참가업체 등 다수의 안전을 최우선하기 위해 최고수준인 8단계 방역(1차 발열측정-손소독-마스크 착용확인-2차 발열측정-비닐장갑 제공-3차 발열측정-에어샤워-소독매트)을 진행했다.

이에, KIMEX 전시회를 참관한 창원시 부시장 및 경남도 관계자들은 “체계적인 방역절차는 도/시 내 개최 예정인 행사들이 배워야할 본보기로서 역할을 했을 뿐만 아니라 어려운 시기에도 전시회 성과면에서도 내실있는 전시회였다.”고 평가했다.

동남권 최대 기계류 전시회로서 기계산업 마케팅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국제기계박람회’는 디지털뉴딜의 청사진을 제시했다. 기산진은 차기행사에서 더욱 업그레이드 된 온라인 전시회를 계획하고, 비대면 마케팅에도 역량을 집중할 예정이다.

이번 전시회에 대해 기산진의 한근석 상무이사는 “취소를 하는 산업전시회도 많은데, 무리를 해서라도 전시회를 개최하니까 업체들에게 만족한다는 평가를 받았다”며, “예년보다 다소 규모는 줄었지만 참가업체나 참관객 모두 필요한 분들만 방문한 것 같다”고 말했다.

한 상무이사는 “코로나19가 잠잠해지지 않은 상황에서 참가한 참가업체에 감사를 드리며 올해 새로운 기회를 만들어서 신제품 개발에 최선을 다해 달라”고 부탁하면서 “방역에 최선을 다하면서 불편함을 느꼈을 수도 있겠지만, 양해를 부탁드리며 참관해 준 분들께도 감사를 드린다”고 감사의 뜻을 밝혔다.
김진성 기자 weekendk@kidd.co.kr